NEWS & NOTICE 구성원들은 목표 의식을 가지고 끈기 잇는 도전과 상호 간의 협력을 실천하여 개인과 조직의 공동 성장을 추구합니다.
제목 대구, SW 의료기기 기업 육성…미래 의료 성큼
작성일자 2023-01-16

대구, SW 의료기기 기업 육성…미래 의료 성큼


특화 지원사업ㆍ디지털헬스케어 실증 지원사업 ‘성과’
신생기업 속속 등장…지역 경제 성장 동력 역할 기대


2022년 11월 09일

대구시가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산업 선도도시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대구시 제공                   

[경상매일신문=김영식기자] 대구시는 민선8기 5대 미래신산업인 ‘첨단 의료헬스케어 산업 육성’의 일환으로,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특화 지원사업’ 및 ‘디지털헬스케어 의료기기 실증 지원사업’을 추진하는 등 데이터ㆍ인공지능(AI), 가상현실 등 다양한 소프트웨어 기반의 의료기기 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소프트웨어 의료기기란 CT, MRI 촬영 등을 통해 질병 진단을 보조하는 의료영상진단 소프트웨어, 인지재활 훈련을 통한 치매 예방, 가상현실을 통한 시각장애 개선을 위한 디지털 치료기기 등 하드웨어에 종속되지 않고, 의료기기의 사용목적에 부합하는 기능을 가지며 독립적인 형태의 소프트웨어만으로 이뤄진 의료기기를 말하며, 지역에는 20여 개의 기업이 활동하고 있다.

올해 추진하고 있는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특화 지원사업’은 제품개발, 임상지원, 인허가 컨설팅, 마케팅 등 기업 전주기 맞춤형 지원사업으로 4개 기업을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또 ‘디지털헬스케어 의료기기 실증 지원사업’은 디지털 헬스케어 의료기기 제품의 국내시장 진입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임상실증 및 시범보급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역기업 5개사가 참여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데이터ㆍ인공지능(AI) 기반의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지역의 첨단 의료인프라를 기반으로 다양한 제품과 탄탄한 사업 모델을 갖춘 기업이 속속 등장하고 있어 지역 의료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주요 기업으로 △㈜빔웍스는 2021년 창업한 기업으로, 유방암 진단 초음파를 통해 실시간으로 병변 검출부터 감별 진단까지 지원하는 원스톱 인공지능 진단지원이 가능하도록 한 ‘초음파 영상 인공지능 기반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현재 임상시험과 혁신의료기기 지정 신청을 준비 중이며, 내년 상반기 국내 인증을 목표로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네오폰스는 음성ㆍ발화 데이터를 분석해 의사소통 장애 아동들을 위한 언어 치료 및 훈련 어플리케이션인 ‘토키랜드’를 출시했고, 미세음소 단위 특징 분석 기반의 질환 예측 인공지능 엔진인 ‘음성 청진기(AIVIS)’를 제품화하고 있다.

△㈜엠에이아이티는 2022년에 창업한 스타트업으로, 근골격계 이상 질환에 대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으며, ‘족부 및 보행이상 진단 보조 솔루션’, ‘영유아 고관절 초음파 검진 솔루션’ 등의 제품을 임상 진행 중이다. △㈜코트라스는 인지재활 AI학습데이터를 기반으로 가상현실(VR) 기술을 융합해 뇌졸중 및 외상성 뇌손상 등 중추신경계 환자를 대상으로, ‘편측 시지각 인지 장애 개선을 위한 디지털 시각 운동 통합 솔루션’을 개발해 임상 진행 중이다. 특히 인지재활 프로그램을 융합한 운동 로봇인 ‘알봇플러스(R-bot+)’는 각종 전시회에 참여해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으며, 내년에 3등급 의료기기로 인증받을 계획이다.

이들 기업 외에도 2000년대 정보기술(IT)의 발전과 더불어 성장한 인지재활치료분야 대한민국 리더기업이라 할 수 있는 △㈜인더텍 △㈜우리소프트 등의 기업과 치매 및 인지재활 관련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는 △㈜지엘, 블록체인 활용 데이터 플랫폼 개발을 추진 중인 △㈜제나, 의료기관 간 또는 국가 간 정보표준, 국제표준(ISO)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헬스올 등의 유망 스타트업이 지역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산업을 함께 이끌어 갈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전 산업의 디지털 전환 추세에 따라 대구시도 ABB산업 육성과 기존 의료기기 기업의 디지털 전환 및 창업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제품 개발에 의사가 직접 참여해 임상적 역량을 보유함으로써 의료 현장의 수요 맞춤형 제품화로 이어져 국내 및 해외 인증을 통한 글로벌 시장 선점 가능성도 보여져,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산업이 새로운 지역 경제의 성장 동력으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승대 대구시 혁신성장실장은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산업이 아직은 초기시장인 만큼, 선점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기술과 아이디어로 무장한 다양한 기업들이 의료 혁신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책을 모색해 대구가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선도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경상매일신문
김영식 기자 yskim684@hanmail.net
대구, SW 의료기기 기업 육성, 미래 의료 성큼 - 경상매일신문